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양승태, 반성없이 사법농단 계속…검찰 엄격 수사해야"

송고시간2019-01-14 09:52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4일 "수많은 비판에도 불구하고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반성과 사죄 없이 사법농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양 전 대법원장이) 아무런 반성이 없는 게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이 엄격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대법원장이 이런 짓(사법농단)을 해도 제대로 사법처리를 못하면 아무도 우리 법질서를 신뢰하지 않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사건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노총이 곧 대의원 회의를 열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 같은데, 아무쪼록 좋은 결과가 나와 사회적 대타협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올해 선거가 없어 갈등 표출이 적을 때라 (사회적 대타협의) 좋은 선례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데 당에서도 대화와 타협의 환경을 만드는 일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이 19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된 고(故) 박종철 열사의 32주기라는 사실을 상기하면서 "저도 그해 고문당해 본 사람이라 고문이 가혹한 것을 능히 상상할 수 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이 땅에서 벌어지지 않도록 민주주의와 인권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는 32주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