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조원 실탄 들고 증권·자산운용·부동산신탁사 관심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우리금융지주가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000030] 본점에서 출범식을 열고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공식 선포했다.

2014년 11월 민영화 과정에서 계열사를 매각하고 은행 체제로 바뀐 지 4년 2개월 만에 다시 지주사 체제로 복귀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말 주주총회에서 지주사 전환을 위한 주식이전 계획서를 승인하고 지난 11일엔 지주사 설립 등기를 마쳤다.

우리금융은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6개사를 자회사로, 우리카드와 우리종금[010050]을 손자회사로 두고 있다.

신속한 지주 전환을 위해 우리은행과 규모가 작은 5개사를 포괄적 주식이전 방식으로 우리금융 자회사로 뒀고, 나머지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추이를 지켜보며 자회사 편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KB, 신한, 하나, 농협 등 기존 금융지주회사에 우리금융이 합류해 국내 주요은행은 모두 금융지주 체제를 갖추게 됐다.

우리금융은 앞으로 비(非)은행 부문에서 적극적인 인수·합병(M&A)으로 명실상부한 금융지주사의 면모를 갖춰 나갈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이번에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실탄'을 동원할 능력도 획득했다. 지주사는 은행법상 자기자본의 20%라는 출자 한도를 적용받지 않아서다. 단, 이중 레버리지 비율(double leverage)이라는 간접 규제만 받는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이 동원할 수 있는 출자여력은 7조원에 달한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5월 지주사 전환 추진을 선언하면서 우선 진출할 업종으로 증권, 자산운용, 부동산신탁을 언급했다.

우리금융은 표준등급법의 내부등급법 전환 이슈가 있어 당분간 대규모 M&A를 진행할 여건이 안 되는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이런 업종에서 중소규모의 '알짜배기' 회사를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

pseudoj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