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 바둑랭킹 1위 박정환 9단은 "인공지능(AI)이 나온 초창기에는 인간의 자존심도 있고 해서 무조건 이겨야겠다는 마음이 강했는데 지금은 너무 앞서가서 제 바둑 실력을 늘리기 위해 열심히 배운다는 자세로 둔다"고 말했다.

박정환은 지난 11일 바둑 AI '한돌'과의 대국 후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고 NHN엔터테인먼트[181710]가 14일 전했다.

당시 대국은 2시간 5분, 280수 만에 한돌이 백 2.5집 승리를 거뒀다.

박정환은 "한돌은 정통파로 느껴졌다. 평범하게 천천히 맞춰 가면서 상대가 빈틈을 보이면 정확한 응징으로 파고들고 찔러왔다"며 "스타일은 저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을지 몰라도 제가 한참 업그레이드되면 그렇게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한돌 출시 1주년을 기념해 프로기사 5명과 릴레이 대국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돌은 신민준 9단·이동훈 9단·김지석 9단·박정환 9단에 연승을 거뒀고 오는 23일 신진서 9단과 마지막 대국을 펼친다.

ljungber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