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4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검경수사권 조정·국정원법 개정 법안은 민주주의의 제도적 완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야권의 협조를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원내지도부와 청와대의 오찬 모임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개혁 입법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수처 설치 논의는 2002년 처음 제기됐지만, 검찰과 현재 야당의 반대로 아직 법안이 만들어지지 못했다"면서 "공수처 설치법은 검찰 개혁을 위한 법안이 아니라 대통령을 비롯한 친인척, 고위공직자에 대한 특별 사정 기구를 만들자는 게 기본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에서 77%의 국민은 공수처 설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 야당도 반대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정원이 정치사찰을 통해 국내 정치에 개입하던 것을 문재인정부에서 단절시켰다"면서 "국정원의 성격과 기능이 바뀌었는데도 야당이 국정원법 개정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