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세계 최대의 종교축제로 꼽히는 힌두교 축제 '쿰브멜라'(Kumb Mela)의 개막을 앞두고 수백만명의 순례객이 인도 북부로 몰려들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달 15일부터 3월 4일까지 인도 북부 우타르 프라데시 주 프라야그라지(옛 알라하바드)에서 열리는 올해 쿰브멜라에는 약 1천200만명의 힌두 신자들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쿰브멜라는 힌디어로 '주전자 축제'란 뜻이다.

힌두 신화에 따르면 불멸의 신주(神酒) '암리타'가 든 주전자를 차지하기 위해 신과 악마가 전쟁을 벌이는 와중에 신주 네 방울이 지상에 흘렀다.

이 술 방울들은 갠지스 강과 야무나 강, 사라스와티 강이 만나는 프라야그라지와 마하라슈트라 주의 나시크, 마드야프라데시 주의 우자인, 우타르간드 주의 하리드와르 등 네 곳에 떨어졌다.

쿰브멜라는 이 네 곳에서 각각 12년 주기로 열리는 축제다.

힌두 신자들은 이 기간 강물에 몸을 담그면 죄를 씻어내고 윤회의 굴레를 벗어나기 쉬워진다고 믿는다.

그런 까닭에 축제 첫날에는 보통 수백만 명의 순례객이 한꺼번에 강물에 들어가 목욕을 하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프라야그라지 주변 강변에선 이미 온몸에 재를 묻힌 수행자(사두·sadhu)들이 순례자들에게 축복을 내리고 있다.

이런 수행자 중 한 명인 프랄라드 푸리는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축복과 성스러운 재, 요가, 지혜를 통해 순례자들이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쿰브멜라는 2017년 유네스코의 인류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hwang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