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대표·최고위원 분리선출' 단일지도체제 유지키로

송고시간2019-01-14 1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내달 27일 전당대회로 뽑히는 차기 지도부의 지도체제를 현행 '단일'지도체제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용태 사무총장이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 의원총회에서 지도체제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라는 의견이 있었고, 의총 이후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의견을 수렴한 결과 다수가 현행 지도체제를 유지하자고 해서 그렇게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이에 따라 전대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할 방침이다.

이 경우 대표에게 권력이 쏠리는 단일지도체제가 구현돼, 대표와 최고위원을 통합 선출해 권력이 분점되는 집단지도체제와 대비된다.

이번 전대에서는 또, 여성 최고위원을 다른 후보들과 분리하지 않고 통합해 선출하기로 했다.

전대 출마자들에 대한 컷오프 등 세부 룰은 향후 구성할 전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당은 이날 비대위에서 결정된 지도체제를 포함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전체 의원들에게 배포하고, 오는 17일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4 kjhpress@yna.co.kr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