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내달 27일 전당대회로 뽑히는 차기 지도부의 지도체제를 현행 '단일'지도체제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용태 사무총장이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 의원총회에서 지도체제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라는 의견이 있었고, 의총 이후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의견을 수렴한 결과 다수가 현행 지도체제를 유지하자고 해서 그렇게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이에 따라 전대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할 방침이다.

이 경우 대표에게 권력이 쏠리는 단일지도체제가 구현돼, 대표와 최고위원을 통합 선출해 권력이 분점되는 집단지도체제와 대비된다.

이번 전대에서는 또, 여성 최고위원을 다른 후보들과 분리하지 않고 통합해 선출하기로 했다.

전대 출마자들에 대한 컷오프 등 세부 룰은 향후 구성할 전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당은 이날 비대위에서 결정된 지도체제를 포함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전체 의원들에게 배포하고, 오는 17일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어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yjkim8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