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도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도내 취약지역 공중화장실 1천564곳에 대한 안심 비상벨 설치를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심 비상벨은 공중화장실 안 세면대 벽면이나 용변기 칸 등에 설치돼 위급상황 때 도민이 소리를 지르거나 벨을 누르면 작동, 외부사이렌 울림과 동시에 경찰서 상황실이나 CCTV 통합관제센터 등으로 위험을 알리는 체계로 고안됐다.

도는 도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2017년부터 3억원의 예산을 들여 '공중화장실 안심 비상벨 설치사업'을 진행, 첫해 478곳, 지난해 214곳 등 692곳에 안심 비상벨을 설치했다.

이로써 시·군이 자체적으로 설치한 872곳을 포함해 도내 취약지역 공중화장실 1천564곳에 안심 비상벨 설치가 완료됐다.

지난해 10월 경기도 온라인 패널가입자 대상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82.4%가 '비상벨 설치 정책 추진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응답자 67.5%가 '비상벨 설치가 공중화장실 안전에 기여했다'고 답하는 등 도민 반응도 좋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