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 출신 5명에 비경기인 1명 선임…17일 첫 회의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승엽 KBO 홍보대사 등이 KBO 국가대표팀 기술위원으로 뛴다.

KBO는 14일 국가대표팀 기술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기술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김시진 위원장이 이끄는 기술위원회는 최원호·이종열 SBS스포츠 해설위원, 박재홍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이승엽 KBO 홍보대사와 마해영 성남 블루팬더스 감독 등 경기인 출신 5명에 비경기인으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부회장을 맡은 김진섭 정형외과 원장을 위촉해 총 6명의 위원으로 구성했다.

KBO는 "김시진 위원장과 함께 기술위원 선정에 있어 선수 개개인의 실력을 평가할 수 있을 만한 선수 또는 지도자로서의 경험과 통찰력을 갖춘 경기인 출신으로 시즌 중 지속해서 경기를 보고 선수를 관찰할 수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장 공백이 길지 않고 현대 야구의 흐름과 트렌드를 이해하면서 선수 분석과 선발에 있어 데이터 등의 통계자료를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야구인으로 40대의 젊은 야구인 5명을 최종 선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비경기인 기술위원에 선정된 김진섭 원장은 프랭크 조브(토미 존 수술 창시자) 클리닉에서 수학한 스포츠 의학 권위자로 KBO리그에서 뛰는 여러 선수를 치료한 정형외과 전문의다.

KBO는 "외부 시각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대표팀에 대한 국민적 정서와 기대를 반영해 눈높이에 맞는 적합한 선수를 추천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김 원장을 위촉한 배경을 밝혔다.

김진섭 원장은 대표팀 주치의를 겸한다.

KBO 기술위원회는 17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첫 모임을 갖고, 앞으로 기술위원회의 운영 계획과 전임 감독 선발 과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KBO는 이날 회의에 앞서 기술위원회 위원장 및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한다.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