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티몬은 설 명절을 앞두고 20∼50대 남녀기혼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10명 중 7명이 설 상여금을 전액 배우자에게 공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상여금 전액을 배우자에게 이야기한다는 응답은 70.2%로 집계됐다.

상여금을 일부만 공개한다는 응답은 14.8%, 비밀로 한다는 답변은 12.4%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7.2%는 부부라면 당연히 상여금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답했지만 가능하면 비밀로 하고 싶다는 응답도 14.6% 있었다.

특히 남성보다 여성이 상여금을 숨기고 싶어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전체 응답자의 7.5%가 상여금 수령 여부를 비밀로 한다고 답했지만, 여성은 17.3%가 숨긴다고 답했다.

이번 설에 상여금을 받는다는 응답은 51%로 절반에 그쳤다.

상여금 액수는 30만원 이하가 28%로 가장 높았고 31만∼50만원과 101만∼150만원이 각각 15.9%로 뒤를 이었다.

상여금으로는 명절 선물을 구매하고 부모님께 용돈을 드린다는 응답이 53.8%로 가장 많았고 가족과 여행·레저비용 25.4%, 개인비상금 24.6%, 저축 22.6% 등 순이었다.

저축을 선택한 연령대는 30대가 33.6%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28.8%로 뒤를 이었다.

상여금 이외에 회사에서 설에 지급하는 품목으로는 햄·참치 같은 가공식품(34.6%)이 가장 많았고 과일(17%)과 생활용품(15.4%), 적립금이나 상품권(10.4%) 등 순으로 조사됐으나 아무것도 받지 못한다는 답변도 30%나 됐다.

티몬은 내달 6일까지 설 선물세트와 건강식품 등 800여개 상품을 온라인 최저가로 판매하는 설 기획전을 선보인다.

esh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