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제설함 총 1만2천679개를 점검하고,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스티커를 제작해 부착했다고 14일 밝혔다.

염화칼슘, 빗자루 등 제설 자재가 담긴 제설함은 겨울철만 되면 일부 시민이 버린 쓰레기로 인해 도로 위 쓰레기통으로 전락하기 일쑤였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라고 쓴 스티커를 제작해 붙였다.

제설함 중 이면도로 고갯길, 고지대 등에 설치된 1만2천330개에는 염화칼슘, 소금, 삽 등이 보관돼 있다.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등에 있는 349개에는 넉가래와 빗자루 등이 비치됐다.

서울시는 제설함이 비어있거나 제설도구 대신 쓰레기가 쌓여있을 경우 서울시 응답소, 각 자치구, 동주민센터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okk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