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투자는 달러 환매조건부채권(RP) 금리를 인상해 180일 이상 약정시 연 2.3% 금리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하루만 맡겨도 연 1.5% 금리를 적용하며 1주일 이상은 연 2.0%, 3개월 이상은 연 2.15%의 이자를 준다. 신한금융투자는 "미국 기준금리 상승에 따라 RP 금리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