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연합뉴스) 우리나라 대표 철새도래지 중 한 곳인 경남 창원시 의창구 주남저수지에서 천연기념물 제199호로 지정된 황새가 포착됐다.

생태사진작가 최종수씨는 지난 11일 황새 4마리를 목격하고 카메라에 담았다.

그는 "그동안 매우 드물게 1∼2마리 황새가 찾아온 적은 있지만, 야생 황새 4마리가 한꺼번에 온 것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황새는 세계자연보전연맹의 적색목록에 분류된 위기종으로 국제보호조이다.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Ⅰ급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는 귀한 겨울 철새다.

지구상에 2천500여 마리만 생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남저수지에는 이번에 포착된 황새 이외에도 재두루미, 큰고니, 큰기러기, 쇠기러기, 청둥오리, 고방오리, 흰뺨검둥오리, 흰죽지, 물닭 등 철새들이 겨울나기를 하고 있다.

(글= 김동민 기자, 사진 = 최종수 생태사진작가)

ima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