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OPEC "미중 무역전쟁이 원유시장 끼칠 악영향 우려"

송고시간2019-01-14 1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유수입국 중국·인도 경제 타격받으면 원유시장 영향 불가피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

[TASS=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모하메드 바르킨도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은 미중 무역 전쟁이 원유 시장에 끼칠 악영향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미 CNBC에 따르면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아부다비에서 대서양 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계 에너지 포럼에서 "무역분쟁의 장기화를 우려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의 동반 성장은 국제무역 증가에 힘입은 바 크다"면서 "무역에 영향을 주거나 무역을 제약할 수 있는 어떤 조치든 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고 이는 길게 보면 에너지 수요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요즘 미국 외에 중국과 인도가 에너지 수요 측면에서 가장 전망이 밝은 곳"이라며 "따라서 무역협상의 장기화에 따른 우리의 걱정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드러냈다.

무역 전쟁이 중국 경제성장에 심한 타격을 주면 그 충격파가 아시아 나머지 국가들로 확산하면서 원유 수요가 줄어 OPEC 원유생산국의 수익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중국은 2017년 전체 원유 수입의 18.6%를 사들이며 세계의 가장 큰 원유 수입국으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에너지부문 컨설팅업체 우드 매켄지는 인도가 2024년 중국을 제치고 세계에서 원유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미국과 중국 모두가 무역분쟁 이슈 해결을 원한다는 전제하에 양국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