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 북미 고위급회담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미 협상의 '키맨'인 두 사람의 대좌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가는 다리를 놓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데요. 일단 지금으로서는 김영철 부위원장의 미국 방문을 통해 뉴욕에서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우선 제기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 로이터>

<편집: 최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