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릉 펜션사고 보일러 시공업체 대표 등 3명 구속여부 오늘 결정

송고시간2019-01-14 11: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릉 펜션사고 현장
강릉 펜션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이재현 기자 = 서울 대성고 3학년생 10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참사와 관련, 펜션 보일러 시공업체 대표 등 3명의 구속 여부가 14일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춘천지법 강릉지원은 이날 오전 11시 강릉 펜션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영장이 청구된 보일러 시공업체 대표 C(45)씨,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검사원 K(49)씨, 펜션 운영자 K(44)씨 등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했다.

구인장이 발부됐던 이들 3명은 법원에 도착한 뒤 곧바로 영장실질심사장으로 향했다.

영장실질심사가 마무리되면 이들은 강릉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해 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대기한다.

이들의 구속 영장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한 강원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검찰과 협의를 통해 불구속 입건한 9명 중 이들 3명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부실 시공된 펜션 보일러 연통(배기관)이 보일러 가동 시 진동으로 조금씩 이탈했고 이 틈으로 배기가스가 누출돼 이번 참사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여기에 부실 시공된 보일러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부실하게 완성검사를 하고, 점검과 관리도 부실하게 이뤄지는 등 총체적인 부실이 불러온 인재라는 사실이 경찰 수사를 통해 확인됐다.

수능을 마친 서울 대성고 3학년생 10명은 지난달 17일 강릉시 저동 아라레이크 펜션에 투숙했으며, 이튿날인 18일 오후 1시 12분께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치명상을 입었다.

경찰, 펜션 업주 등 조사(CG)
경찰, 펜션 업주 등 조사(CG)

[연합뉴스TV 제공]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