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정권 때 결정한 김해신공항 백지화,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사상구와 북구, 경남 김해시와 거제시 의회가 14일 정부안으로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 건설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즉각 중단하고 24시간 운행 가능하고 소음 피해 없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해시의회 제안으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장인수 부산 사상구의회 의장, 정기수 북구의회 의장,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옥영문 거제시 의회 의장을 비롯해 일부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들 의회는 회견문에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은 2002년 김해 돛대산 중국 민항기 추락사고를 계기로 안전하고 확장성이 있는 새로운 국제공항 입지를 찾고자 시작됐다"며 "지금 국토부에서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은 기존 공항을 약간 넓히는 수준으로 신공항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해신공항 V형 신활주로가 생기면 군항공기 이착륙 노선 변경으로 사상구, 북구지역 소음피해가 커지고 김해지역도 소음반경에 든다"며 "항공기 소음피해는 주민 삶 질을 떨어뜨리고 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향후 남북한이 통하고 유라시아와 태평양을 무대로 활동할 시대에 맞는 관문공항은 24시간 운행이 가능하고 소음피해가 없고 확장성이 있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인천공항이 서해 바다 영종도에 건설했듯이 동남권 신공항은 부산항 근처 바다에 위치하는 것이 가장 정확한 답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의회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에서 24시간 운행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공약했고, 오거돈 부산시장은 가덕도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워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며 "전 정권 때 결정된 김해신공항은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ljm70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