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일, 싱가포르서 '레이더갈등' 장성급협의…접점찾나(종합)

송고시간2019-01-14 13: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3국서 양국 대사관 오가며 협의…갈등 불거진 이후 첫 대면협의

NHK "日, 자위대 전파기록 공개 방침"

한일 '레이더 갈등'유튜브 공개 대립·갈등 (PG)
한일 '레이더 갈등'유튜브 공개 대립·갈등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한국과 일본이 14일 제3국인 싱가포르에서 '레이더 갈등' 관련 장성급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오늘 싱가포르에서 일본 측과 (레이더 갈등 관련)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오전에 주(駐)싱가포르 한국 대사관에서 협의를 가졌고, 오후에는 주싱가포르 일본 대사관에서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측은 상호 오해 해소를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의견을 충분히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측에선 부석종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해군 중장)과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일본측에선 히키타 아쓰시(引田淳) 통합막료부(우리의 합참) 운용부장(항공자위대 중장급)과 이시카와 타케시(石川武)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각각 대표로 나섰다.

지난달 20일 우리 해군의 북한 선박 구조 과정에서 한일 레이더 갈등이 불거진 이후 3주가 넘도록 양국 간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 첫 대면협의가 성사돼 그 결과가 주목된다.

일본은 한국의 광개토대왕함이 여러 차례에 걸쳐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화기관제(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照射·비춤)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우리 군은 영상 촬영용 광학카메라를 가동했을 뿐 사격통제 레이더를 방사하지 않았고 오히려 일본의 초계기가 낮은 고도로 위협 비행을 했으니 사과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양국은 지난달 27일 레이더 갈등 해소를 위해 실무급 화상회의를 가졌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이후 일본 방위성은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촬영한 당시 동영상을 공개하고, 우리 국방부도 이에 대응해 반박 동영상을 올리면서 레이더 갈등은 국제 선전전으로 비화했다.

이날 협의에선 일본 초계기가 수신한 우리측 레이더 정보의 공개 여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우리측은 광개토대왕함이 조사했다고 일본 측이 주장하는 레이더 정보의 공개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군사기밀을 이유로 공개를 꺼려왔다.

이에 대해 NHK는 이번 한일협의 관련 기사에서 일본 측이 자신들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로서 자위대 전파기록을 공개하는 방안을 포함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NHK는 한일 간 갈등이 한미일 3자 협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감안해 사태의 조기 수습이 필요하다는 것이 일본 측 입장이라고 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