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유출 차단 성공…사고 처리 마무리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국 선적의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이 중국 산둥(山東)성 인근 해역에서 가스 유출 사고를 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 선박은 지난 12일 오전 10시 30분께(현지시간) 산둥성 둥잉(東營)항 인근 해역에서 가스를 유출했으며 중국 당국이 즉각 사고 수습에 나섰다.

이 선박은 액화석유가스 1천850t을 탑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산둥성 당국은 이번 유출 사고가 환경 오염에 미칠 영향에 대비해 집중 감시에 나섰다.

둥잉항 해사국 관계자는 "12일 오전 해당 선박으로부터 선상 안전밸브가 고장 났다는 신고를 받고 사태 수습에 나섰다"면서 "가스 유출로 인한 폭발 등 위험을 방지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중앙(CC)TV는 이날 정오 뉴스에서 사고 선박의 가스 유출 차단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사고 선박의 가스 차단이 모두 끝났고 인명 피해도 없다"면서 "사고 처리가 마무리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