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는 지난 3년간 수원시에서 발생한 환경사고의 원인과 대응책을 담은 '수원시 환경사고 사례집'을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115쪽 분량의 환경사고 사례집은 ▲ 환경사고 현황(2016∼2018년) ▲ 유형별 사고 내용 ▲ 주요 사고 사례 ▲ 사고 유형별 원인 분석 ▲ 총평·향후 추진 방향 등 5장으로 이뤄져 있다.

환경사고는 어류 폐사, 유해 화학물질, 유류유출, 토사 유출, 기타 등 5가지 유형으로 분류해 수원천 매교 어류 폐사 사건 등 60여건의 환경사고 원인과 조치사항, 개선방안과 향후 사고 대응 방향을 상세하게 담았다.

또 SKC, 삼성전기, 한국지역난방공사 광교지사 등 환경사고 위험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 현황과 사고 발생 시 화재진압·누출 방재요령 등을 소개했다.

이 사례집은 수원시가 환경사고 발생부터 조치까지 모든 사항을 시민과 공유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5개월에 걸쳐 사례를 모으고 분석해 만들었다.

사례집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검색창에서 '환경사고 사례집'을 검색해 내려받을 수 있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은 "상습적인 환경사고를 방지하고, 사고가 발생했을 때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초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환경사고 사례집을 만들었다"라면서 "환경사고에 대한 지침서로 활용하도록 시민단체 등 50여개 기관과 단체에 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화학사고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자 2016년 12월 사업장 위험등급 설정, 비상대응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 심의·자문 등 역할을 하는 '수원시 화학사고관리위원회'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hedgeho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