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촌·한체대 아닌 다른 장소…지목된 '범행장소' 4곳으로 늘어
경찰, '조재범 피의자 조사일정' 변호인과 협의중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피해자인 심석희 선수가 지목한 조 전 코치의 범행 장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이어가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특별수사팀 등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이 사건 피해자인 심 선수가 조 전 코치의 범행 장소로 지목한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의 라커룸 등에 대한 현장조사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날 현장조사는 선수촌 등 기존에 알려진 곳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조 전 코치의 범행 장소로 지목된 곳은 알려진 것만 4곳으로 늘었다.

경찰은 이들 장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통해 조 전 코치의 혐의 입증이 가능한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현장조사를 비롯한 피해자 조사 등 기본적인 수사가 마무리되어감에 따라 경찰은 조 전 코치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위해 조 전 코치 측 변호인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양측은 애초 오는 16일로 잠정 조율했지만, 변동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심 선수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까지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지난해 12월 중순 경찰에 제출했다.

조 씨 측은 심 선수의 성폭행 피해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고소장 접수 이후 조 씨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 디지털 저장매체와 심 선수가 제출한 휴대전화에 담긴 내용 등을 살펴보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범죄 사건이고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zorb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