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목포시 산정동 중앙시장 먹자골목 화재피해 상인들을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목포시에 따르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화재피해 상인 돕기 모금 운동을 시작한 이후 목포 시민·출향인·기업 등 전국 각지에서 8천521만원이 답지했다.

이희호 여사도 화재피해 상인들의 조속한 재기를 바라며 성금 500만원을 기탁했고, 지난 11일에는 이랜드 복지재단(이사장 박성경)이 실의에 빠진 상인들을 위해 3천만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NH농협은행 목포·신안 시군지부는 3천만원을, 광주은행은 2천만원을 전달하고 피해 업체에 신규 자금지원·대출금 상환 기간 연장 등의 금융 지원도 하기로 했다.

전남도도 생계 지원금·잔존물 철거·경영 안전자금 융자 등에 나선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피해 상인들이 최대한 빨리 영업 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시장 인근 공영주차장에 피해 상가 임시판매장을 설치했으니 지역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bet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