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 광역단위 친환경 생산·유통 산지조직 육성사업' 공모 사업에 도 친환경연합사업단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농림부는 친환경연합사업단에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망 조성을 위한 총사업비 20억원 중 16억원을 올해부터 2년간 지원한다.

친환경연합사업단은 친환경농산물 80여개 작물의 생산과 재배 계획을 수립하고 수확 시에는 공급량을 조절하는 생산 및 유통·공급 관리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친환경농산물을 보다 저렴하게 대형시장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친환경연합사업단은 친환경농업 법인 12곳(311개 농가 참여)으로 구성해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설 대비, 부정축산물 유통 특별단속 실시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설 명절을 앞두고 14일부터 내달 1일까지 부정축산물 유통에 대한 특별단속을 시행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위생시험소, 행정시, 명예축산물 위생감시원 등도 합동으로 단속을 한다.

도 등은 식품 제조업소, 식육포장 처리업소, 식육판매업소, 수입축산물 업소 등과 대형마트, 농·축협 마트를 대상으로 단속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입산(육지산 포함) 돼지고기를 제주산으로 바꿔 판매하는 등 원산지 표시를 위반하는 행위, 냉동 식육을 냉장 포장육 제품으로 생산·판매하는 행위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도 등은 포장육 제품에 대한 표시사항을 기재하지 않거나 유통단계 축산물 이력제를 이행하지 않는 행위도 적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