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3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위례포레자이' 당첨자 가점이 평균 66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 발표를 한 위례포레자이의 당첨자 평균 가점은 66.3점으로 집계됐다. 청약 가점 만점은 84점이다.

최고 가점은 79점으로 전용 101㎡A 기타경기(하남시 외 경기)와 기타지역(서울), 101㎡B 기타지역, 108㎡T, 131㎡ 기타경기 등 4곳에서 나왔다.

최저 가점은 101㎡B 해당 지역(하남시)의 51점이었다.

위례포레자이가 위치한 위례신도시는 수도권 내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하남시에 30%, 그 외 경기도에 20%를 우선 공급한 뒤 나머지 50%를 기타지역(서울) 거주자에게 공급한다.

GS건설[006360]의 새해 첫 분양이자 북위례 첫 주자였던 위례포레자이는 분양가(3.3㎡당 평균 1천820만원)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나오면서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 3일 1순위 청약에서 487가구 모집에 6만3천472명이 몰리며 평균 130.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6가지 주택형 중 108㎡T형은 3가구 모집에 728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242.67대 1로 가장 높았다. 가장 많은 가구를 모집한 101㎡A형은 208가구 모집에 3만2천631명이 신청하며 156.8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높은 경쟁률에 비례해 당첨자 가점 역시 지난해 5월 같은 하남시에서 분양한 하남 포웰시티의 당첨 가점 평균인 63.9점보다 2.4점 더 높아졌다.

e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