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부산 미세먼지 주의보 18차례 '역대 최다'

송고시간2019-01-14 1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세먼지 '중부권역이 서부권역 첫 역전'

초미세먼지, 4개 권역 중 서부권역 4년 연속 1위 불명예

미세먼지 덮친 부산항
미세먼지 덮친 부산항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일요일인 13일 부산 동구에서 바라본 부산 북항과 부산항대교 일대가 뿌연 모습을 보인다. 부산시는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기장군을 제외하고 부산 전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내렸다. 2019.1.13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경보제가 모두 시행된 2015년 이후 미세먼지 주의보가 지난해 역대 최다 발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횟수는 처음으로 중부권역이 서부권역을 역전했고, 초미세먼지는 서부권역이 4년 연속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15일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미세먼지 주의보는 모두 18차례 내려졌다.

이는 2015년 16차례, 2016년 17차례, 2017년 12차례와 비교했을 때 역대 최다 수치다.

특히 지난해 5월 14일부터 이틀 동안은 주의보가 한 층 격상된 '경보'가 최초로 발령되기도 했다.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에어코리아]

부산은 2011년부터 미세먼지만을 대상으로 경보제를 운용하다가 2015년부터 초미세먼지까지 확대해 경보제를 시행하고 있다.

2015년에 경보제 발령·해제 기준이 바뀌기도 했다.

지역별로는 중부권역이 처음으로 서부권역을 제치고 미세먼지 주의보 최다 발령을 기록했다.

지난해 중부권역 미세먼지 발령횟수는 총 6회로 서부권역 5회, 동부·남부 4회보다 많았다.

2015∼2017년까지는 서부권역 주의보 발령횟수가 16차례로 중부권역(10차례) 등 다른 지역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현황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현황

[에어코리아]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지난해 모두 10차례 발령됐다.

2017년(4차례)보다 많았지만 2016년(16차례)과 2015년(28차례)보다는 적었다.

지역별로는 서부권역 발령일수가 4회로 가장 많았다. 남부(3차례), 중부(2차례), 동부(1차례)가 뒤를 이었다.

지난 4년을 통틀어서도 서부권의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22차례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중부권은 14차례, 남부권 8차례, 동부권 4차례를 각각 기록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