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경사노위원장 만나…"경제문제에도 사회적 빅딜 방식 활용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를 놓고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등에 대해) 본격적으로 활발한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사무실에서 문성현 위원장과 만나 "최근 현안인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등에서 경사노위의 역할이 중요하다. 협의가 잘 진행돼 2월에는 국회 입법까지 마무리됐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영계와 노동계를 가리지 않고 만날 예정이며 특히 노동계와 자주 접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의 방식을 활용해 노사문제는 물론 경제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어려운 경제 문제를 푸는 데 있어서 사회적 대화, 사회적 빅딜 방식이 굉장히 필요하지 않으냐"며 "광주형 일자리 등도 사회적 빅딜에 따라 추진하는 사항이고 경제 문제를 푸는 데 빅딜 방식을 가능한 한 많이 활용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문 위원장도 탄력근로제 등 노동계 이슈와 관련한 조속한 합의를 강조했다.

그는 "탄력근로제와 ILO 비준 문제가 시간이 무한정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 국민에게 노사 간의 문제도 협의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eev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