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병원, 2천여명 연구결과…"전문의 찾아 상담받아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40세 이상 남녀 약 10명 가운데 7명은 요실금 등 배뇨로 인한 불편을 겪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비뇨의학과 유탁근 교수는 2015년 6월 40세 이상 2천80명을 대상으로 '하부요로 증상'에 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하부요로 증상은 소변을 만들고 저장하고 배설시키는 배뇨와 관련해 나타나는 증상이다. 야간뇨와 요실금 등과 같은 '저장증상', 소변 끊김이나 요속 감소 등의 '배뇨증상', 배뇨 후 남아있는 오줌이 조금 나오는 '배뇨 후 요점적' 등으로 분류된다.

설문조사 결과 하부요로 증상의 전체 유병률은 68.2%(남성 70.6%, 여성 66%)로 나타났다.

저장과 배뇨, 배뇨 후 요점적 등 3가지 모든 증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30%에 달했고, 이들에게서 3가지 증상 중 저장증상이 23.7%로 가장 흔한 것으로 분석됐다.

개별 증상으로는 야뇨증이 36%로 가장 많았고, 잦은 배뇨 30%, 요속 감소 2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하부요로증상이 있는 사람 가운데 병원을 방문한 경우는 14%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탁근 교수는 "하부요로 증상은 삶의 질을 심각하게 저하하고 2차적인 합병증을 일으킬 염려가 있다"며 "중증도 이상의 증상을 가진 환자들은 전문의를 찾아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비뇨기과학회지(ICUROLOGY)에 게재돼 최근 학회로부터 국내논문 임상 최우수상을 받았다.

ae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