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고 "학생안전 위해 학교 이전 시급…반대는 명분 없어"

송고시간2019-01-14 15: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구청·의회 이전 반대에 사학법인 이사장 기자회견 열어 반박

기자회견 하는 울산고 관계자들
기자회견 하는 울산고 관계자들

(울산=연합뉴스) 14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고 관계자들이 학교 이전 당위성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4 [울산고 제공]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 중구에 있는 사립고등학교 울산고의 북구 송정지구 이전 추진을 중구청과 일부 주민이 반대하는 것과 관련, 울산고 측은 "학생과 교직원 안전, 학교 유지를 위해 이전은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울산고 학교법인 창강학원 김종일 이사장은 14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고 이전을 반대하는 것은 울산교육, 학생과 학부모에 도움이 되지 않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김 이사장은 "1954년 개교한 울산고는 학생 수 증가로 9차례 교실을 증축해 2009년 건물 안전진단에서 재난위험시설인 D등급을 받았다"면서 "학생 안전문제가 심각해 교육청에 재건축을 요청했으나 예산 부족 등 이유로 지금껏 방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후 건물 보강공사를 했음에도 여전히 콘크리트 중성화가 심각해 창틀 뒤틀림 현상이 발생할 정도로 학생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경주나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이 다시 발생하면 상당한 인명 피해가 우려돼 조속한 이전이 절실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2016년 옛 울산중학교를 증축해 사용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역시 무리한 증축에 따른 안전문제와 과다 비용 등으로 무산됐다"면서 "중구 내 이전을 위해 부지를 물색했지만 마땅한 곳이 없었고, 이전하더라도 학령인구 감소와 (자율형 사립고였던) 성신고의 일반고 전환 등으로 5학급 이하 소규모 학교가 될 가능성이 컸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에 따라 앞으로 학생 수가 증가하고 울산고와 가까운 북구 송정지구로 이전하는 계획을 수립했고, 교육청에서 승인받았다"면서 "송정지구는 앞으로 10년 이상 학령인구가 증가하는 요인이 있어 24학급 이상 규모 학교로 유지·경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사정이 이런데도 중구청은 구청이나 동 주민자치센터에 울산고 이전 반대 서명서를 비치해 서명을 받는 등 불필요한 반대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9월 11일 '울산고를 2022년 3월 송정지구로 이전하고, 24개 학급을 갖춘다'는 내용으로 학교 위치변경을 승인했다.

이 결정이 발표되자 박태완 중구청장이 "교육청이 중구민 의견을 듣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울산고 이전을 승인했으므로 승인을 철회해야 한다"는 기자회견을 했고, 중구의회가 '울산고 이전 반대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중구지역 기관과 단체를 중심으로 반발이 터져 나왔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