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병풍' 김대업, 3년 전 검찰조사 받다 출국…행방 묘연

송고시간2019-01-14 15: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대업씨[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대업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인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킨 김대업(57) 씨가 검찰 수사 중 해외로 도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남부지검은 사기 혐의로 수사받던 김씨가 2016년 필리핀으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현재까지 김씨의 행방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씨는 강원랜드 등의 폐쇄회로(CC)TV 사업권을 따주겠다며 CCTV 업체 영업이사로부터 2억5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피소돼 2016년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당시 수사 검찰은 김씨가 건강 상태가 나빠졌다고 호소하자 치료받을 때까지 시한부 기소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후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검찰 출석 일정을 미루다 필리핀으로 출국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검찰은 김씨에 대한 출국금지는 하지 않은 상태였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당시 변호인이 출석을 약속했고, 출국 가능성도 높지 않아 출국금지 명령은 내리지 않았었다"며 "국제 수사 공조를 통해 김씨의 행방을 파악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2002년 5월 대선 무렵 이회창 후보의 장남이 돈을 주고 병역을 면제받았다는 내용의 폭로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인물이다. 그러나 해당 폭로는 나중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