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B2B(기업 간 거래) 핀테크 플랫폼 기업 웹케시의 공모가가 2만6천원으로 정해졌다.

웹케시는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지난 9∼10일 수요예측을 벌인 결과 공모가를 희망 범위(2만4천∼2만6천원) 상단으로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총 공모액은 252억원 규모다.

웹케시는 "이번 수요예측에 국내외 기관 846곳이 참여해 경쟁률 614.02대 1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1999년 설립된 웹케시는 금융기관과 기업시스템을 연결하는 B2B 핀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이 분야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은 16∼17일 진행된다.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19만4천주가 배정된다.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mi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