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는 관내 낚시어선 불법행위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펼쳐 낚시어선 2척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성산 선적 낚시어선 A호(9.77t) 선장 H(61)씨는 지난 11일 오후 3시 20분께 낚시객 13명을 태우고 신고하지 않은 채 성산항에서 출항했으며, 같은 날 오후 8시 50분께 제주 우도 남동쪽 31㎞ 해상에서 시·도 관할 낚시어선 영업구역을 약 9㎞ 넘어 영업하다 낚시관리 및 육성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같은 날 오후 9시께 우도 남동쪽 31㎞ 해상에서는 여수 선적 연안복합어선 B(9.77t·승선원 10명)호 선장 C(61)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061%로 운항, 해사안전법 위반으로 해경에 적발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유튜브로 보기

C씨는 지난 10일 저녁 소주 한 병을 마신 뒤 이튿날 성산항에서 출항해 적발 전까지 주취 상태로 조타기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 관계자는 "낚시어선 안전사고 예방과 의식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출입항 미신고 등 낚시어선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to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