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장혁 "형사 역, 제대로 경험하고 소화하고 싶었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이번엔 시골이 아닌 서울 한복판이다. 범죄도 수사도 더 긴박감 넘칠 수밖에!

MBC에브리원은 14일 새 예능 '도시경찰'을 선보인다. 시골 경찰들의 모습을 담아 잔잔한 호평을 받은 '시골경찰' 스핀오프인 셈이다.

이번 시즌에는 배우 장혁과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이 서울 용산경찰서 경찰로 변신해 구민 치안을 책임진다. 이들은 이미 지난달 경찰로 임용돼 실제 경찰들과 함께 생활을 시작했다.

평소 다부진 체격과 남다른 운동신경으로 액션 작품을 많이 찍은 장혁은 팀 리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장혁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개인적으로 배우로서 형사 역할을 하게 된다면 막연하게 대사를 외워서 하는 게 아니라, 느껴보고 체험하고 경험을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수사망을 좁히는 게 쉽지 않고, 탐문하는 게 어렵더라. 또 현장에서 사람에게 미란다 원칙을 고수한다는 게 쉽지 않았다. 목적성을 가지고 검거를 해야 하는데 촬영하는 동안 쉽지 않았다"고 제법 현장감 있는 소감을 내놓기도 했다.

또 다른 시즌오프 예능인 '바다경찰'에 이어 '도시경찰'에 출연하게 된 조재윤은 "그동안 작품에서 좋은 역할보다는 나쁜 역할을 많이 했다. 그래서 내가 가진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고, 앞으로 배우를 할 때 형사를 연기하면 도움이 될 것 같아 도전했다"고 말했다.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범죄와의 정면 승부에 나설 이들의 이야기는 오늘 밤 8시 30분 만난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