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갑 지방의원들 "비대위 민심배제·일방통행" 반발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자유한국당 정종섭 국회의원 지역구인 대구 동구갑 지역 시의원과 구의원들은 14일 "류성걸 전 의원의 복당과 당협위원장 임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성명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지역민 참여와 민심을 철저하게 배제하고 즉흥적이고 일방적인 방식의 공개오디션으로 지역 민심을 농락해 류 전 의원을 당협위원장에 앉히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당의 공천 결정에 반발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하고, 불과 얼마 전까지 다른 당 시당위원장을 지낸 사람을 받아 준다면 사적 이익을 우선해 탈당·복당하는 행위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공천으로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됐지만 20대 총선 공천에 반발해 탈당했다. 이어 무소속으로 20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낙선하고 바른정당에 입당했다.

류 전 의원은 지난달 18일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전 원외당협위원장 3명과 함께 한국당 복당 의사를 밝혔고, 복당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동구갑 지역구 당협위원장 공모 공개오디션에 응모해 통과했다.

대구 동구갑 선거구는 경북고 동기인 주성영(17∼18대) 전 의원, 류성걸(19대) 전 의원, 정종섭(20대) 의원 등 경북고 57회 졸업생들이 연이어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역이다.

leek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