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멕시코 연거푸 제압, 15일 대만과 3차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18세 이하 대표팀이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 퀄리피케이션(4부리그) 대회에서 2연승을 거두며 우승 전망을 밝혔다.

김상준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하카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스페인을 1-0으로 꺾은 데 이어 14일 2차전에서 멕시코를 5-0으로 물리쳤다.

18세 이하 대표팀은 지난해 구성됐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하는 팀은 최하위 디비전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IIHF의 규정상 대표팀은 가장 낮은 단계인 디비전 1 그룹 B 퀄리피케이션에 나섰다.

대표팀의 목표는 우승을 차지해 내년 디비전 1 그룹 B로 승격하는 것이다.

한국은 개최국 스페인과의 첫 경기에서 14세이브를 기록한 수문장 허은비의 선방과 강나라의 선제 결승 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며 첫 번째 고비를 넘겼다.

14일 열린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는 유효 슈팅 수 45-6을 기록하는 등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5-0으로 낙승했다.

한국은 안나현, 박지윤, 김희원의 릴레이 득점포로 1피리어드를 3-0으로 마치며 일찌감치 승세를 잡았다.

2피리어드 7분 27초에 김도원의 추가 골로 점수 차를 벌린 한국은 3피리어드 종료 1분 58초를 남기고 박지영이 쐐기 골을 터트려 대승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15일 대만과 B조 1위를 놓고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카자흐스탄, 호주, 터키(이상 A조), 한국, 스페인, 멕시코, 대만(이상 B조)이 출전해 조별리그와 결승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2019 IIHF 20세 이하 세계선수권 디비전 2 그룹 A(4부리그)에 출전한 남자 20세 이하 대표팀은 13일 루마니아와의 첫 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로 졌다.

한국은 경기 시작 11분 31초 만에 양준경(고려대)이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2피리어드에 동점 골을 내줬고 연장 2분 43초에 끝내기 결승 골을 허용하며 승점 1을 따내는 데 그쳤다.

남자 20세 이하 대표팀은 14일 오후 11시 30분에 영국과 2차전을 치른다.

chang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