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사, 저축은행 등 인수…증권사는 공동투자 검토"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향후 2∼3년 내 우리금융이 1등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비(非)은행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14일 우리금융 출범식 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000030]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비은행 M&A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충해 수익원을 다양화하고, 계열사 간 시너지를 제고해 우리금융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내부등급법으로 전환하는 문제가 있어 당분간 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사, 저축은행 등 규모가 작은 기업의 M&A를 추진하겠다고 향후 포트폴리오 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규모가 있는 것은 직업 인수가 어려우면 다른 곳과 같이 참여해 지분을 가지고 있다가 내년에 자본비율을 회복하면 50%를 인수하는 방식이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증권사를 만약 올해 인수 못하면 공동으로 지분투자하는 방법을 찾으려고 한다"며공통투자 분야로 증권을 예로 들었다.

보험 분야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같은 자본 확충 이슈가 있어 "당분간 인수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손 회장은 비은행 부문의 역량을 키워 중장기적으로 자산 기준으로 은행과 비은행 부문의 비중을 7대 3 내지 6대 4 정도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현재 손자회사로 있는 우리카드와 우리종금[010050]을 상반기 내에 자회사로 편입하겠다는 일정도 전했다.

그는 아직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라고 단서를 달면서 "우리카드는 50% 지주사 주식, 50%는 현금으로 매입하는 방식을 생각하고 있다"라며 "우리종금은 오버행(대량 대기매물) 이슈를 줄이기 위해 현금 매수방식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해외 진출은 그동안 주력했던 동남아 시장을 계속 키워나갈 뜻을 피력했다.

손 회장은 "동남아 쪽을 앞으로도 늘려나갈 예정"이라며 "필요하면 M&A도 할 것이고, 몇 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은행만 (해외에) 나갔는데 지주사 체제에서 카드사,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 비은행도 같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pseudoj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