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한민국 남자 펜싱 기대주이자 미남 검객으로 알려진 오상욱(22) 선수가 모교인 대전대 발전을 위해 써 달라며 발전기금 500만원을 쾌척했다.

14일 대전대에 따르면 오 선수는 최근 모교를 찾아 이종서 총장을 만나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오 선수는 "졸업 전 대학에 꼭 한번 은혜를 갚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며 "앞으로도 대학의 가르침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 열심히 운동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도 "대학을 크게 빛내준 오상욱 선수가 큰 결심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실업팀에서도 열심히 운동해 큰 역사를 남기길 바란다"고 답변했다.

지난해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오 선수는 최근 성남시청과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jk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