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행정 원칙·합의·일관성 상실했다" 주장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변경 논란을 두고 시민단체가 공익감사를 청구한다.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9개 단체는 14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칙, 합의, 일관성을 상실한 광주시 행정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광주시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이해할 수 없는 이의 제기를 수용해 자체 감사를 벌였다"며 "광주시가 무엇을 위해 이의 수용, 감사 추진, 재평가했는지 모든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기밀문서인 제안서 평가표를 누가 누구에게 전달했는지와 어떻게 기업에 유출됐는지를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2단계 민간공원사업 전반에 대한 정보와 감사보고서의 공개도 요구한다"며 "사업 신뢰와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모든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시는 감사를 통해 잘못 적용된 점수를 재산정해 지난달 19일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사업 5개 공원 6개 지구 가운데 중앙공원 1지구와 2지구의 우선협상 대상자를 변경했다.

중앙공원 1지구는 기존 광주도시공사가 우선협상 대상자 지위를 스스로 반납하면서 ㈜한양으로, 중앙공원 2지구는 재평가 결과 금호산업㈜에서 ㈜호반으로 바뀌었다.

재평가로 인해 중앙공원 2지구 우선협상 대상자 지위에서 탈락한 금호산업은 사업자 취소 통지문에 대한 의견서(이의신청서)를 최근 광주시에 제출했다.

공기업인 광주도시공사가 스스로 우선협상 대상자 지위를 포기한 것과 관련해서도 논란이 적지 않다.

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