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 금산군은 올해 학생 맞춤형 교육경비로 군비 19억8천만원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도비 보조사업까지 포함하면 총 20억4천700만원이다.

지난해 19억100만원에서 1억4천600만원 늘어난 것이다.

이 예산은 학생 건강과 안전 확보를 위한 소규모 옥외체육관 증축과 100주년을 맞이한 학교의 역사관 건립, 지역 특색(인삼약초)을 살린 특성화 프로그램 및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로봇 활용 프로그램 지원 등에 쓰인다.

군은 지역 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 등 무상교육비도 충남도와 공동 지원한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은 충남도교육청에서 부담한다.

총사업비는 7억1천만원이다.

군은 50%에 해당하는 3억5천500만원을 지원한다.

jchu20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