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부광약품[003000]은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판매업체 안트로젠의 주식 60만171주를 397억원에 장내 매매 혹은 시간 외 대량매매로 처분하기로 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처분 후 지분비율은 7.11%다.

회사 측은 처분 목적을 "투자자금 회수를 통한 수익실현"이라고 밝혔다.

ri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