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울주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어르신에게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울주군과 군보건소에 따르면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초기상담, 생활 및 건강관리, 가족 상담, 민간서비스 연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저귀·방수포 지원, 치료 관리비 지원, 밑반찬 서비스, 응급안전 알림 제공, 의료비 지원 연계 등 맞춤형 관리를 하고 있다.

울주치매안심센터는 이 같은 운영으로 2018년 전국 최우수기관에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울주군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는 올해도 군청, 주민자치센터, 민간 복지기관, 지역사회 대표 등과 협력해 복지 사각지대의 어르신을 찾고 맞춤형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