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 팔복동 산단 환경문제에 민·관 공동 대응키로

송고시간2019-01-14 17: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 산업단지 환경오염문제에 민·관이 공동으로 대응한다.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 환경문제 해결 위한 민·관 회의.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 환경문제 해결 위한 민·관 회의.

[전주시 제공]

1969년 조성된 이 산단에는 11개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230여개 대기 배출업체가 밀집해 관내 최대 대기 환경오염의 발생지로 꼽힌다.

전주시는 14일 시청에서 산단 인근의 만성지구·용정동 주민대표, 전북 녹색연합 대표, 전북환경운동연합 관계자, 전북대와 원광보건대 환경 관련 교수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제1차 민·관 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산단의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기존 폐기물 소각시설에 대한 행정 규제와 지도·점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시는 폐기물 처리 시설과 수질·대기 환경오염 배출업소, 가축분뇨배출시설, 전기사업 등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된 주요 환경 분야 인허가 업무 때 법에서 정한 절차 외에도 시민 의견을 별도로 수렴하기로 했다.

또 산단 인근 팔복동·동산동·만성지구 주민과 함께 산업단지 환경오염 모니터링 단을 구성·운영, 시민의 목소리가 환경 정책에 곧바로 반영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팔복동 산단 내 239개 대기 배출시설에 대한 상시 감시체계도 갖출 방침이다.

아울러 각종 환경소송에 대비해 소송대응단을 별도 운영하고 팔복동 산단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조직개편 때 '산단 대기관리팀'을 신설해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김양원 전주시 부시장은 이날 "민·관 협의회가 중심이 돼 산단의 환경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효과적인 행정규제사항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