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자격심사위 복당 허용 결정, 최고위서 제동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박우량 신안군수의 복당 허용을 보류하기로 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 자료에서 최고위는 추가논의가 필요하다고 보류 결정 사유를 밝혔다고 전했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전날 전체회의를 열어 박 군수의 복당을 허용한다고 결정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헌·당규에 따르면 1년 이내 복당은 안 되는 것이 원칙인데 박 군수가 그런 사례"라며 "복당 허용을 예외적으로 하려면 당무위원회에 안건으로 올려야 하는데, 그전에 최고위에서 '계속 심사'로 보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o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