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동호회 60대 회원…30여㎞ 지점서 갑자기 쓰러져

(카이로·나이로비=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우만권 통신원 = 아프리카 케냐에서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한국인이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져 숨졌다.

14일(현지시간) 케냐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전날 오전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북쪽으로 약 200㎞ 떨어진 라이키피아 카운티의 냐후루루 타운에서 풀코스 마라톤을 뛰던 유모(61) 씨가 쓰러진 뒤 목숨을 잃었다.

목격자들은 유씨가 30여㎞ 지점에서 갑자기 멈췄고 전신에 경련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경기에 참가한 현지인 켄 카시밀리는 현지 언론에 "유씨가 경련을 일으키는 것을 보고 도로변으로 나올 수 있도록 부축했다"며 "그는 심한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고 우리는 차량을 불러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유씨는 경기 초반 페이스를 잘 유지하며 거리에 늘어선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쓰러진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도착 당시 숨진 것으로 의료진에 의해 판명됐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전했다.

마라톤대회에는 약 200명이 참가했으며 유씨를 비롯한 한국 마라톤동호회 회원 여러 명도 대회 참가차 지난 8일 케냐에 입국했다.

현지 한국대사관은 사고 직후 냐후루루 현지에 직원을 파견해 현장을 수습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경기 직전 유씨에게 특별한 건강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같이 마라톤을 뛰었던 사람들과 현지 의료진은 유씨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족이 입국하는 대로 시신 운구 등 필요한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oj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