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완도 한 지역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소에서 불이 나 18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14일 오후 2시 21분께 전남 완도군 신지면 한 태양광발전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 당국은 소방차량 15대와 소방관 70여명을 투입해 1시간 10여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이날 불로 건물 1개 동 61㎡와 내부에 있던 배터리 모듈 1천200개 등 전기저장설비(ESS)가 불에 타 18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전기적인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kj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