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4일 중국 경기 둔화 및 기업 실적 부진 우려로 하락 출발했다.

오전 9시 37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3.43포인트(0.72%) 하락한 23,822.52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85포인트(0.84%) 내린 2,574.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2.89포인트(1.05%) 하락한 6,898.59에 거래됐다.

시장은 주요 기업 실적과 중국 경제 지표, 미 행정부 부분 폐쇄(셧다운)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중국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가 다시 확산했다.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는 작년 12월 달러화 기준 수출이 전년 대비 4.4%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인 2.5% 증가를 밑도는 수치다.

수출은 9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으며 감소 폭은 2년 만에 가장 컸다.

12월 수입은 전년 대비 7.6% 감소해 역시 시장 예상치인 3% 증가를 하회했다. 수입 감소 폭은 2016년 7월 이후 가장 크다.

미국의 관세부과와 글로벌 수요 부진으로 무역 지표가 악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업 실적 둔화에 대한 부담도 커졌다.

이날 실적을 공개한 씨티그룹은 순이익이 시장 예상을 웃돌았지만, 매출은 예상보다 부진했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하락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 금융시장의 큰 변동성 탓에 채권 관련 매출 등이 부진했다.

이에따라 씨티그룹 주가는 개장전 거래에서 1% 이상 하락했다.

씨티그룹을 시작으로 기업들의 4분기 실적 발표가 본격화한다. 앞서 애플이 분기 매출 전망을 하향 조정하는 등 주요 기업의 실적 둔화에 대한 우려가 팽배하다.

CFRA는 S&P 500 기업의 4분기 순이익 증가율 전망치는 12.6%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20%를 넘었던 앞선 분기보다 크게 줄어든 수준이다.

또 골드만삭스는 올해 기업들의 순이익 증가율이 3%에 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 정부 셧다운이 최장 기록을 갈아치우며 길어지는 점도 부담이다.

S&P는 지난주 셧다운이 2주 더 이어지면 경제적 비용이 60억 달러에 달할 것이란 분석을 내놓는 등등 장기화하는 셧다운이 실제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경장벽은 건설돼야 한다면서 셧다운은 민주당 탓이라는 글을 또 올렸다.

이날 개장전 거래에서는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에 따른 막대한 배상 비용 탓에 파산보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힌 PG&E 주가가 50% 폭락했다.

이날은 주요 지표 발표가 없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기 둔화 우려가 지속해서 시장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소시에테 제네럴의 킷 주케스 전략가는 "중국 무역지표가 중국 경제와 글로벌 무역이 둔화하고 있다는 점을 재차 상기시켰다"고 진단했다.

유럽 주요국 주가는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77% 내렸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87% 하락한 51.14달러에, 브렌트유는 0.46% 내린 60.20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jw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