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타석' 씨티그룹, 엇갈린 성적표…'애플 쇼크' IT 실적 주목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의 연초 반등 흐름에 제동이 걸린 모양새다.

상장사들은 지난해 4분기 실적발표(어닝시즌)에 들어갔다. 상장사들의 실적이 시장 눈높이에 못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조심스럽게 살아나는 투자심리를 다시 옥죄는 양상이다.

가장 먼저 실적을 공개한 곳은 씨티그룹이다.

씨티그룹의 4분기 순이익은 약 43억 달러(4조8천억 원)로, 주당 순이익(EPS) 1.64달러를 기록했다고 미 언론들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주당 순이익은 시장 예상치 1.55달러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다만 4분기 매출이 171억 달러(19조2천억 원)로 작년 동기보다 2% 감소했다. 채권부문 매출이 급감하면서 전반적인 매출 부진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순익과 매출에서 엇갈린 성적표를 내놓은 셈이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씨티그룹의 순익은 양호했지만, 매출은 부진했다"면서 "이는 JP모건(15일)과 뱅크오브아메리카(16일)로 이어지는 대형은행 실적의 약세를 예고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도 이번 주 실적을 내놓는다.

무엇보다 주목되는 업종은 정보·기술(IT)이다. 최근 애플이 중국시장의 아이폰 판매 부진을 이유로 실적전망(가이던스)을 낮추면서 IT 업계 전반의 실적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메이시스를 필두로 오프라인 소매업체들도 가이던스를 줄줄이 하향 조정했다.

당장 작년 4분기까지는 양호한 흐름이 유지되겠지만, 올해부터는 수익성에 빨간불이 켜질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금융데이터 조사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종목의 작년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9월 예상한 순이익 증가율(16.7%)보다는 크게 낮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두 자릿수 이익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의미다. 그렇지만 올해 들어서는 이익증가율이 한 자릿수 초반으로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IT업체를 중심으로 수익 증가세가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뉴욕증시를 압박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이브(24일) 폭락세에서 벗어나 연말·연초 반등에 나섰던 뉴욕증시도 '어닝시즌'을 관망하면서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이날 뉴욕증시의 3대 주가지수는 일제히 약세를 보이면서 2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