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6일 상원서 윌리엄 바 인준 청문회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의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 지명자가 의회의인준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 의혹 수사와 관련, 특검이 일을 마무리하도록 허용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미 언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은 15∼16일 상원 법사위원회 청문회를 앞두고 바 지명자 측이 준비한 발언을 입수했다면서 "바 지명자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러시아 수사를 완료하도록 허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 지명자는 수십 년 동안 뮬러를 알고 지냈고 그를 존경하며 특검이 자기 일을 마치도록 허용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청문회에서 말할 것이라고 AP는 부연했다.

바 지명자는 법무부 운영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서 명시적이든 묵시적이든 어떤 약속이나 보장을 받으려고 하지 않았으며, 자신은 성실히 부서를 운영하겠다는 것 외에는 대통령에게 다른 어떤 약속도 하지 않았다고 말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또 그는 만약 인준된다면 당파 정치, 개인적 이익이나 다른 부적절한 고려로 이 수사나 다른 수사를 방해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말할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그는 국경 보안과 관련해선 불법 이민자들에게 강경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힐 계획이며 인종·민족·종교·성적 취향·정치적 견해 등이 다르다는 이유로 벌어지는 증오 범죄에 대해 '무관용' 대응을 강조할 예정이다.

바 지명자는 지난해 11·6 중간선거가 끝나자마자 경질된 제프 세션스 전 장관의 후임으로 지명됐다.

그는 2016년 당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을 둘러싼 특검 수사를 놓고 친(親) 트럼프 성향의 발언을 해 민주당으로부터 비판을 받아왔다.

그가 취임하면 특검 수사가 제대로 마무리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왔다.

바 지명자가 공화당이 우세한 상원에서 인준을 통과하면 그간 특검 수사를 지휘해온 매슈 휘터커 장관대행으로부터 수사 지휘·감독 업무를 넘겨받는다.

z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