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시의회 "市 일자리 실적통계 중구난방…DB구축해야"

송고시간2019-01-15 11: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금고 지정 은행 협력사업비 터무니없이 낮다" 질타

부산시의회 본회의장
부산시의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의회는 15일 제275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일자리 통계 문제점을 비롯해 각종 현안에 대해부산시의 안이한 대응을 질타했다.

경제문화위원회 정상채 의원은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부산시의 일자리 실적통계가 자료를 요구할 때마다 달라 어떤 것이 맞는지 모를 정도로 중구난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14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오거돈 시장 임기 시작 전까지 부산시 일자리 창출 목표치가 20만개였고, 이를 초과해 21만개를 창출했다고 하지만 통계청 자료를 보면 3만6천개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통계가 의혹 투성이다"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산출지표를 개발하고 고용주도형 20여개 직종을 심층적으로 분석하는 등 부산경제 현실에 맞는 통계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획행정위원회 김문기 의원은 부산시금고 지정 기준 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부산시는 완전경쟁방식을 채택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1금고와 2금고 중 하나의 희망 금고만 입찰하도록 해 실질적으로는 제한경쟁방식을 적용하고 있다"며 "때문에 2004년부터 15년간 1금고는 단 한 번의 경쟁 없이 단독입찰이 이뤄져 은행 측이 유리한 조건으로 계약을 맺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은 구조 때문에 부산시가 1금고로 지정된 은행 측으로부터 받는 협력사업비가 연평균 55억원에 불과하다"며 "이는 전체 예산이 부산보다 적은 인천이 1금고 은행으로부터 받는 연간 300억원과 비교하면 터무니없이 낮다"고 질타했다.

롯데백화점 광복점 개점
롯데백화점 광복점 개점

2009년 문을 연 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 2009.12.17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시안전위원회 고대영 의원은 대형 유통업체의 현지 법인화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발전을 도모할 것을 부산시에 촉구했다.

고 의원은 "부산에 대규모 점포를 개설한 유통기업과 매장은 롯데, 신세계 등 16개 업체 46곳에 달하지만, 부산에 본사를 둔 곳은 1곳에 불과하다"며 "대형 유통업체의 현지 법인화가 이뤄지면 역내 자금 선순환이 이뤄져 지역 맞춤형 기업운영과 일자리 미스매치 해결에도 일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