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래 이사철 '신구간' 25일 시작…"이사 특수 옛말"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에서는 '신(神)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에 이사를 하는 풍습이 있다.

다른 지역에서 보기 어려운 이색 이사철인 '신구간'(新舊間)이다.

'신구세관교승기간'(新舊歲官交承期間)의 줄임말이라고 하는데 여기서 관(官)은 바로 신을 의미한다.

제주에는 인간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관장하는 수많은 토속신이 있다.

그 수가 1만8천에 이를 정도로 많아 제주를 '신들의 고향' 또는 '신들의 나라'라고 부르곤 한다.

두 눈 부릅뜨고 대문을 지키는 '문전신', 장독대의 장맛을 좋게 만드는 '철륭신', 집안 지킴이 '성주신', 복을 불러오지는 않지만 잘 달래야 집안이 편안한 '뒷간신' 등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신이 집을 지켜주고 있다고 믿는다.

생명의 신인 '삼승할망', 사랑과 농경의 신 '자청비', 농경의 여신 '백주또', 바다와 바람의 여신인 '영등할망' 등 많은 사람이 믿고 따르는 유명한 신들도 있다.

이처럼 산과 바다, 마을, 가정 등 제주 곳곳에서 길흉화복을 관장하는 신들이 임무교대를 위해 하늘로 올라가는 기간이 바로 신구간이다.

이때 신들은 지난 한 해 동안 있었던 일들을 천지왕에게 보고하고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는다.

사람들은 평소 가구 하나를 옮기거나 집안 수리를 하려고 해도 가정을 지키는 여러 신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워 함부로 행동에 옮기지 못했다.

신구간에는 지상을 감시하는 모든 신이 하늘로 올라가기 때문에 이사하거나 수리를 해도 동티(신의 성냄으로 인한 재앙)가 나지 않는다는 믿음에서 이 기간에 집중적으로 이사하는 풍습이 제주에서는 아주 오래전부터 이어지고 있다.

보통 24절기의 하나인 대한(大寒) 이후 5일째(양력 1월 25일)부터 입춘(立春) 전 3일(〃 2월 1일)까지를 신구간이라고 한다.

하늘로 올라간 신들은 입춘을 전후해 지상에 다시 내려오는데 제주 사람들은 입춘굿을 성대히 열어 무사안녕과 풍요를 기원한다.

신구간은 묵은해를 마무리하고 정리함과 동시에 새해 농사를 시작하는 입춘을 위한 준비기간이다.

제주에서는 이 기간 다른 지역에서는 보기 힘든 이색적인 이사풍경이 벌어지곤 했다.

이사를 나가는 사람은 짐만 챙겨 대충 정리만 한 뒤 얼른 사라지고, 새로 들어오는 사람은 소금이나 팥을 뿌려 잡귀를 쫓고 집을 깨끗이 정리하고 나서 살림을 시작했다.

특별히 좋은 날을 잡아 먼저 솥과 불·쌀·요강을 순서대로 들이고, 나중에 가족은 물론 친척과 친구들을 모두 동원해 나머지 이삿짐을 한꺼번에 옮겼다.

일주일 남짓한 짧은 기간에 이사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제주의 이삿짐센터나 개인 용달차 예약이 꽉 차는 등 관련 업계가 특수를 누렸다.

신구간 때만 되면 평상시 요금보다 2∼3배나 비싼 웃돈을 요구하는 '바가지'가 기승을 부리기도 하고, 가구나 가전제품을 바꾸는 가정이 많아 대리점마다 신구간을 겨냥한 할인판매 경쟁도 치열하게 벌어졌다.

이 때문에 신구간이 끝날 때쯤에는 동네 곳곳에 쓰다 버린 물건들이 넘쳐났고, 가스시설을 옮길 때 가스 배관이나 LPG 가스의 호스 처리를 잘못해 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 때문에 제주도는 신구간을 앞두고 가구류와 같은 대형폐기물과 냉장고·TV 등 대형폐가전제품에 대한 처리 요령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요일·시간에 관계없이 재활용쓰레기를 버릴 수 있는 재활용도움센터를 이용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이사철 가스 사고 주의보'를 발령, 소방순찰을 강화하고 안전교육과 홍보를 하는 등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그러나 해가 갈수록 신구간에 이사하는 가구가 줄어들면서 이런 이사철 진풍경은 점차 사라지고 있다.

풍습에 구애받지 않는 신세대가 증가하고 이주인구가 늘어나면서 신구간과 상관없이 자신이 편리한 때에 이사하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신구간에 맞춰 새로 집을 지어 사용승인을 받으려는 공동주택 수가 많았지만, 요즘에는 주택경기가 악화하면서 미분양 주택도 늘고 건축 인허가·착공 물량이 현저히 줄었다.

한때 1만 가구에 달하던 이사철 대이동은 이제는 그 수를 예측하기조차 힘들 정도로 확연히 줄고 있다.

제주시에서 주택 임대업을 하는 김모(77)씨는 "신구간을 앞두고 무가지에 주택 임대 광고를 내면 하루에 수십통의 전화가 올 정도로 휴대전화가 불이 났다. 그런데 이제는 손으로 꼽을 정도로 줄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b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