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조영함, IR카메라 등으로 촬영한 영상 합참에 전송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군 당국은 우리 대조영함에서 촬영된 일본 초계기의 초저고도 '위협 비행' 영상을 이르면 24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어제(23일) 대조영함에서 일본 초계기의 근접 저고도 위협 비행 장면을 촬영했다"면서 "일본의 도발 수위를 가늠할 수 있는 이 영상은 합참으로 전송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일본 P-3 초계기는 23일 오후 2시 3분께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해군 구축함인 대조영함에 540m까지 접근해 고도 60~70m의 초저고도로 근접 위협 비행을 했다. 이 비행 장면은 대조영함의 IR(적외선) 카메라와 캠코더에 고스란히 녹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대조영함에서 촬영된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 영상을 현재 분석 중"이라며 "영상이 공개되면 위협 비행을 하지 않았다고 우기는 일본의 주장이 거짓임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P-3 초계기는 전날 대조영함이 "귀국은 우리 쪽으로 접근하고 있다. 경로를 이탈하라", "더이상 접근하면 자위권적 조치를 취하겠다"라는 내용으로 20여 차례 경고통신을 했으나,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은 채 함정 60~70m 상공에서 원을 그리며 선회 비행을 했다.

이에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23일 한국 국방부 발표가 "정확하지 않다"면서 일본 초계기는 "고도 150m 이상을 확보해서 적절한 운용을 했다"고 강변했다.

우리 군은 지난달 20일 일본 P-1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상공 150m로 위협 비행한 이후 자위권적 조치의 '대응행동수칙'을 보완했다.

이 수칙은 경고통신→사격통제레이더(STIR-180) 가동→ 경고사격 포함 무기체계 가동 등의 순으로 대응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에 근접해 저고도 위협 비행을 계속할 경우 변경된 이 수칙을 적용한다는 것이 군의 방침이다.

thre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