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목포시민단체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 차질없이 추진해야"

송고시간2019-01-28 13: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혜원 의원 의혹' 관련 기자회견…소모적 정쟁 중단해야

목포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목포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목포시민사회단체]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목포시민사회단체는 28일 '손혜원 의원 의혹'과 관련해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성명에서 "정치권이 '손혜원 의혹'을 정쟁거리로 삼으며 목포가 마치 거대한 투기장으로 변모한 양 왜곡하는 행위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행위에 대해 깊이 우려하며 공정·진실보도를 촉구한다"면서 "목포 이미지가 훼손되거나 왜곡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1999년 옛 동양척식회사(동척) 목포지점 철거에 반대해 전문가와 시민, 학생, 시민단체가 협력해 보존한 데 이어 옛 죽동교회, 옛 동본원사 목포별원 지키기 시민운동을 전개했다"고 주장했다.

의문의 화재로 옛 죽동교회 건물은 잃었지만, 동척 목포지점이 문화재로 지정돼 현재 목포근대역사2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은 시민의 하나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몇몇 사람에 의해 억지로 된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근대답사 1번지라 해도 전혀 손색이 없는 풍부한 근대역사문화자원, 이를 지키기 위한 목포시민들의 피땀 어린 노력으로 이루어진 당연한 귀결"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목포시지역대책위원회도 이날 낸 성명을 통해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에 대해 소모적인 정쟁을 중단하고 사업의 성공을 위해 따뜻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밝혔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